엑스박스 게임 패스가 소매 시장을 위협하는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엑스박스 원과 윈도우10을 위한 새로운 구독 모델을 선보이자, 게임 소매점의 투자자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반응을 보였다-바로 패닉하는 것이다. 이 새로운 정책이 발표되자, GAME(*)과 게임스탑의(특히 게임스탑이 심했다) 주가는 크게 하락했다.
  *)GAME: 영국의 유명 게임 소매업체

  굳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계획 때문이 아니더라도, 투자자들이 우려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게임 패키지 시장은 여전히 견고하며 하룻밤 사이에 없어질 만한 것이 아니지만, 매년 축소를 거듭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패키지로 출시되는 게임은 점점 줄어가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디지털 플랫폼에 더욱 적응해나가고 있다. 현재 AAA게임은 판매량의 최대 80%까지 차지하는 물리 패키지를 우선시하고 있지만, 이 숫자는 매 해 디지털 카피가 잠식해나가고 있는 중이다.

  GAME과 게임스탑이 이런 현실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핵심 비즈니스의 하향세를 상쇄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게임스탑은 배급과 홍보에 뛰어들고 있고, GAME은 이스포츠와 이벤트등에 수백만 파운드를 투자하고 있다. 하지만 엑스박스 게임 패스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이것이 GAME과 게임스탑의 핵심 수입원을 겨냥하고 있다는 점이다. 바로 중고시장이다.

  엑스박스 게임 패스는 '넷플릭스 게임 버전'같은 것이 아니다. TV서비스는 데어데블이나 기묘한 이야기같은 최신 독점 콘텐츠로 시청자를 끌어들인다. 반면 엑스박스 게임 패스는 2-3년 전 놓쳤지만 여전히 가치가 있는 게임을 다시 플레이 할 수 있다는 것을 내세운다.

  구작 게임들은 소매점에서 팔리지 않는다. 신작 게임들의 매대 전시 수명은 점점 짧아지고 있다. 바이오하자드7같은 게임들은, 일정 수량 이상의 중고매물을 확보하는 순간, 소매점들은 더 이상 캡콤에 새로운 주문을 넣지 않게 된다. GTA나 피파쯤 되지 않는다면, 게임이 출시되고 몇 달 이상 지나서 새로운 수익을 올린다는 것은 생각하기 힘들다. DLC나 소액결제가 없는 한에는.


대부분의 배급사들에게 있어 중고거래는 구작 판매를 방해하는 요소다

  엑스박스 게임 패스는 구작 게임들에게 새 생명을 주고, 배급사들이 중고시장의 단편을 잘라먹을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엑스박스 게임 패스가 중고시장에 즉각적인 충격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EA액세스나 PS나우(혹은 그 옛날의 온라이브)를 보자. 이 서비스들은 콘텐츠가 부족하다거나, 스트리밍에 어려움을 겪는다거나 하는 비슷한 문제점을 갖고 있다. 구독모델들은 소비자들에게 이런 문제를 뛰어넘을 만한 가치를 (아직은)제공하지는 않는다. 엑스박스 게임 패스의 최초 발표에서도 이런 문제점은 두드러졌다. 여기에는 EA도 액티비전도 유비소프트도 참가하지 않는다.(뒤의 둘은 독자 모델을 구상중인지도 모른다) 지원되는 게임은 발매된지 몇 년 지나 잊혀진 것들, 퍼스트파티 게임들, 연식이 된 스포츠게임이나 360 타이틀들이다.

  구독모델의 가능성을 폄하하자는 것은 아니다. 넷플릭스, 아마존, 애플과 스포티파이는 각자 구독 서비스를 운영해나가고 있다. 내용만 견실하다면 다른 엔터테인먼트 매체가 되더라도 구독 모델은 충분히 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7.99파운드에 100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은 꽤 괜찮아 보인다. 엑스박스는 이런 프로모션을 더욱 밀어부칠 것이 틀림없다. 스콜피오에 게임 패스 1개월 플레이 쿠폰이 동봉되거나 하는 경우를 예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잊지 말자, 2011년에 이미 넷플릭스 유저의 50%가 콘솔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었다. 사람들은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기 위해 구독 모델을 기꺼이 사용한다.

  아직은 때가 아닌지도 모른다. 몇 년 안에 EA 액세스가 게임패스의 일부가 될 수도 있다. 더 많은 인디게임들이 참여할 수도 있고. 다른 예상도 해 볼 수 있다. 게임을 조기 플레이할 수 있게 한다거나, 게임패스 독점 DLC가 발매된다거나. 나는 골드 서비스에 게임패스를 더한 엑스박스 라이브 플래티넘 서비스가 나오진 않을까 상상해보기도 한다.

  플랫폼 홀더들은 결국 이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다. 닌텐도, PS, 엑스박스와 스팀은 수많은 열성 고객 베이스를 가지고 있다. 이미 구축해놓은 게임 생태계는 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아직은 퍼블리셔들과 소비자들 사이에서 확실히 해 놓아야 할 것이 많이 남아있다.

  그래서 GAME과 게임스탑등에 투자한 사람들이 구독 모델을 두려워해야 할 이유가 있느냐고? 음, 아마 있을 것이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이런 특정 모델이 아니라 디지털 시장 전체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물리 매체는 여전히 수백만 달러 비즈니스로 남아있으며 비싼 주변기기 장사도 잘 되고 있고, 게임 홍보산업도 잘 나가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콘솔은 다운로드 할 수 없다는 것이다. 물리 매체 시장이 금방 죽지는 않을 거다.

  어쨌거나 내려갈 것은 내려간다. 투자자들의 마음에는 들지 않을 것이다. 이를 해결할 책임은 소매점 측에 있으며, 그들은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실제로 대처해나가고 있다.

  엑스박스 게임 패스가 다가오고 있지만, 모든 것을 바꿔버리지는 않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whos.amung.us 통계

제대로 된 애드센스

Google Analytics